Image is responsive to your Click

?혼자 부른는 아리랑

 

이 시대에 누가 혼자서 아리랑을 부를까©


홀로 아리랑은 부르는 여인들이 있다. 최근 '훈'할머니가 부른 아리랑은 우리를 가슴 아프게 한다. 비단 '훈'할머니 뿐만은 아니다. 이처럼 혼자 아리랑을 부르면서 고향을 그리워하는 여인들은 아직도 동남아시아에서 많이 살고 있다고 한다. 일본군 위안부 실상이 세상이 공개된 것은 1991년이었다. 위안부의 고통의 현실을 최초로 공개한 김학순 할머니는 우리 민족이 당한 수십 년간의 아픔이 역사에 묻혀질까 봐 증언하였다고 한다.

일본은 1932년부터 패전할 때까지 20여만 명을 강제로 정신대에 동원하였는데 이중에서 70~80%는 한국 처녀들이었다고 한다. 이것은 가슴 아픔 역사적 비극이다. 더 가슴 아픈 일은 현재 알려진 생존 자수는 160명에 이르고 있는데 이들은 하나같이 불운한 삶을 살고 있다고 한다. '정신대' 문제는 결코 개인의 아픔이 아니다.

이것이야말로 바로 가슴아픈 그러나 반드시 극복해야 할 우리 역사의 단면이다. 여성들의 인권이 남성들의 힘겨루기 틈바구니애서 무참히 짓밟히고 희생된 실체이기도 하다. 게다가 정신대 문제는 우리만의 문제가 아니라 세계 여성들 인권의 단면인 셈이다. 지난 97년 1월 11일 일본의 '여성을 위한 아시아 평화 극민기금' 관계자들이 비밀리에 한국을 방문하였다.

그들은 5명의 정신대 할머니를 방문하여 위로금으로 2백만엔(약 1천 5백만원)을 지급할 것을 약속하고 3백만엔(2천 5백만원)에 해당하는 의료. 복지 사업의 목록을 전당하였다. 이것은 우리를 한바탕 분노케 하였다. 일본은 정신대 문제에 대한 근본적인 책임을 회피함은 물론 경제적인 보상을 통해서 다시 한번 정신대 피해자들의 인권을 유린하였던 것이다. 여기에서 우리는 우리 정부의 나몰라라는 안일한 태도를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우리 정부는 일본의 '국민 기금'을 피해자와 지원 단체간의 개인적인 관계로만 관망하였던 것이다. 그래서 궁극적으로는 일본 정부의 정신적인 학대의 보상과 법적 책임을 추궁할 수 있는 기회를 무산시켜 버린 것이다. "나몰라라 하던 김영삼 정권보다는 작은 관심이라도 보여준 일본인 미간단체가 더욱 고맙다"라고 말한 어떤 위안부 할머니의 원망 섞인 하소연이 우리를 더 기막히게 한다.

또 "내가 증언을 한 뒤 일본의 총리가 5번이나. 바뀌었어. 하지만 해결된 것은 없어.... 이제는 한국 정부가 일본 정부를 상대를 정식 사과를 요구 하해야 할 때가 아니냐" 김학순 할머니의 말이 우리를 부끄럽게 한다. 이번 '훈'할머니 기사 거리는 우리 언론의 뻔한 한탕주의 속성속에서 다루어졌다.

한마디로 이 사건은 우리 언론의 숨막히는 취재 경쟁 속의 한 특정 거리였을 뿐이다. 어느 날 갑자기 '훈' 할머니 기사가 온 신문을 어지럽히더니, 또 어느 날 갑자기 한 건의 관련 기사 없이 잠잠해져 버렸다. 그야말로 전형적인 '냄비 저널리즘' 현상이 그대로 재현되었다. 우리 언론의 실망스러운 점은 이것뿐만이 아니다. '훈' 할머니 기사가 지나치게 스프트한 취재방법으로 다루어졌다는 데도 문제가 있다. 한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의 개인적인 삶만을 조명함으로써 정신대 문제에 대한 본질적이고 역사적인 접근을 전혀 이루어지지 않았다.


우리는 '훈' 할머니를 통해서 다시 한 번 정신대 문제의 의미와 그에 따른 조속한 해결책을 찾는 하나의 기회로 삼아야 할 것이다. 이제는 우리는 정신대 문제를 몇몇 할머니들의 '젊은날의 초상'으로만 취급하지 말자. 이 참에 정신대 문제를 좀 더 역사적으로 조명하자. 절대로 민족의 아픔인 정신대 문제에 있어야만은 '반짝 관심'으로 처리하지 말자.

아직도 여전히 오십년의 한속에서 소외의 길을 걷고 있는 한국 여인들의 세월을 진심어린 마음으로 보상해 주자. 우리의 아리랑은 결코 슬픈 가락이 아니다. 더욱이 우리의 아리랑은 혼자 부를 때보다는 더불어 함께 부를 때 신명나는 가락이 아닌가.